내 계획을 알리지 마라

Don’t Tell People Your Plans, Show Them Your Results

인스타를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격언이다. ‘네 계획을 사람들에게 알리지 마라, 대신 그들에게 결과를 보여줘라’

요즘 유달리 가슴 깊이 박히는 멘트이다. 예전에도 이 격언을 본 적이 있었는데 그냥 그러려니 하고 지나쳤었다. 그런데 요즘 미래 (환경)에 대한 고민을 하면서 이 말이 갖는 의미를 좀 더 생각해 보게 된다.

내가 어떤 계획을 가지고 있던, 나만큼 그 계획을 잘 이해하고 아는 사람은 없다. 어찌보면 당연한 말인지도. 그러나 사실 내가 세운 계획이 타당한지, 과연 이대로 가도 문제가 없을지 고민이 생기지 않을 수 없다. 그러다보니 주변에 조언을 구하고 싶어진다.

그렇지 않아도 요즘 일본에서 계속 지내는게 맞을지? 아니면 한국을 가서 새롭게 다시 시작하는게 맞을지? 그 시기는 언제가 괜찮을지? 에 대한 고민이 있다. 누군가에게 나의 이러한 계획들에 이야기를 한다면 저마다의 생각으로 이게 좋겠다, 저게 좋겠다라고 말해주겠지.

그런데 정말 좋은 조언을 구한다면 다행이지만 도리어 그건 아니야, 너무 생각이 어려… 등등 나에게 마이너스 될 만한 조언들이 이어진다면 나 스스로 고민하고 계획하고 행동하는 것을 멈추어 버릴지도 모른다. 왜냐하면 내가 하는 것들이 잘 못 된 것이라고 믿어버릴테니까.

이 격언을 본 것은 일론머스크 관련 포스팅에서였다. 많은 사람들이 그에게 No라고 했던 것들을 그는 이루어냈다. 전기차, 우주여행. 그는 결과로서 사람들에게 말했다.

이렇게 적다보니 나에게 부족한 것은 계획이 아니라 어떠한 결과를 원하는지 인 것 같다. 그리고 그 결과를 얻기 위해 어떤 계획이 내가 가장 잘 실현할 수 있는 방법인지에 대한 확신이 안서는 것도 문제인가 싶다.

그렇다면 지금 내가 해야 할 것은, 어떤 미래를 만들고 싶고 그러기 위해서 지금 무엇을 해야 하는지 역순으로 생각하는 것부터 인 것 같다.

내 계획은 내가 만들고 싶은 미래를 실현하는 것이다. 방법이 옳고 그름은 결과가 증명해준다. 나는 옳은 결과를 만들기 위해 나아가면 된다.

어쩌면 세상 심플한 일일지도.

댓글 달기